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실종자 가족 두 번 울린 '악성글 게시자' 덜미

입력 2014-04-21 14: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터넷 사이트에 세월호 침몰의 탑승자와 관련한 악성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이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온 국민이 희생자를 애도하고, 구조 소식 만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탑승자 가족들을 다시 한번 울리는 이런 악성 게시물을 엄단하기로 했습니다.

김진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7일,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다음 날부터 인터넷 사이트 게시판 등에는 안산 단원고 여학생과 여교사에 대한 악성 게시물이 유포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크게 공분했고, 경찰은 이 게시물을 올린 28살 정모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무직인 정씨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4차례에 걸쳐 악성 게시물을 작성해 인터넷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나다.

[김대환/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팀장 : 이번 피의자는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를 모욕한 혐의로 지금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씨가 작성한 게시물 중 세월호 사고 피해자를 모욕한 글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정씨의 컴퓨터와 접속 사이트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추가 범행이 확인되면 사전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편 경찰은 세월호 침몰과 관련한 악성 게시글과 유언비어 5건을 확보해 게시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