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타실과 침실 거리 불과 5미터…선장 거짓말 의혹 제기

입력 2014-04-21 14: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선장 이준석 씨는 사고 직전 볼일이 있어 잠시 조타실을 비우고 침실에 갔었다고 주장했었죠. 하지만, 조타실과 침실은 불과 5미터 거리였는데 선장 이 씨가 조타실로 오는데 한참이 걸려서 거짓말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고 당시, 세월호 운행은 선장 이준석 씨가 아닌 3등 항해사 박모씨와 조타수 조 모 씨가 맡았습니다.

선장 이 씨는 사고 당시, 침실에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준석/세월호 선장 : 잠시 침실에 볼일이 있어서 잠시 갔다 온 사이에 그렇게 됐습니다.]

그리고는 배가 기운 지 한참이 지나서야 조타실로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검경 합동수사본부 조사 결과 조타실과 침실의 거리는 불과 5미터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몇 초 안에 조타실로 올 수 있고, 항해사와 조타수의 대화도 들을 수 있는 거리였던 겁니다.

이 때문에 합수부는 '잠시 볼 일을 보러 침실에 갔다'는 이 씨의 주장이 거짓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잠에 들었거나, 아예 침실에 있지 않았을 것으로 의심하는 겁니다.

또, 조타실과 침실은 기역자 구조로 돼 있어 침실에서는 운행 상황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위험 지역을 지나는데 조타실 상황을 알 수 없는 침실에 가는 등 직접 지휘를 하지 않은 것만으로 처벌이 불가피합니다.

선박 운행 지휘를 소홀히 하고 승객을 두고 먼저 탈출한 것에 이어 거짓말 의혹까지 일면서 선장 이씨에 대한 비난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