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달래 된, 장국' 이원근-류효영 '음악학 개론' 찍었다?

입력 2014-04-17 10:13 수정 2014-04-17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달래 된, 장국' 이원근-류효영 '음악학 개론' 찍었다?


JTBC 주말연속극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극본 김이경 / 연출 김도형 / 제작 드라마하우스)(이하 '달래 된, 장국')의 이원근-류효영이 음악학 개론(?)을 찍었다?!

'달래 된, 장국'에서 오랜 우정을 쌓아오며 환상 케미를 선보였던 꽃고딩 이원근(유준수 역), 류효영(주다해 역)의 음악실 프러포즈 현장이 포착 된 것.

극중 류효영은 오랫동안 이원근을 짝사랑해오며 그의 곁을 지켜왔다. 하지만 전학 온 윤소희(장국 역)와 이원근이 가까워지는 것에 질투심을 폭발시키며 본격적인 삼각 로맨스를 펼쳐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이에 이번 주 방송에서는 아무도 없는 음악실에서 류효영이 이원근에게 로맨틱한 프러포즈를 선보일 예정으로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류효영이 사랑의 증표로 건네는 머리핀에는 12년 전 두 사람의 특별한 사연이 담겨져 있어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무한 상승시킬 전망이다.

하지만 이원근은 이미 윤소희에게 사귀자고 고백을 했을 만큼 엇갈린 마음을 보였기에 류효영의 고백이 두 사람의 솔직한 마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결정적인 기회가 될 것으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드라마 '달래 된, 장국'의 한 관계자는 "이 장면은 이원근과 류효영의 관계를 결정지을 중요한 장면으로 사랑과 우정사이를 넘나들었던 두 사람이 어떤 관계로 진전될 수 있을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달래 된, 장국' 8회에서는 증도로 여행을 간 데니안(유수한 역)이 이영은(강함초 역)과 시내에 나와 외식, 쇼핑 등을 즐기며 특별한 우정을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타 안방극장에 따뜻함을 선사했다.

이원근을 향한 류효영의 음악실 프러포즈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JTBC '달래 된, 장국' 9회는 오는 19일(토)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