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런던 도서전 개막…유럽서 '출판 한류'의 길을 묻다

입력 2014-04-08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과 함께 세계 양대 도서전으로 꼽히는 게 런던 도서전입니다. 올해는 한국이 행사 주빈국인데요, 오늘(8일)부터 3일간 런던 얼스코트 전시장에서 개최됩니다.

고정애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소설가 황석영·이문열·이승우 작가와 윤태호 웹툰 작가.

2014년 런던 도서전에 초대된 작가 10명 중 일부입니다.

이들을 포함, 한국과 영국의 문화예술, 출판인들이 런던 한국문화원에 모였습니다.

런던 도서전 개막을 하루 앞두고 한국이 도서전의 주빈국인 걸 기념하기 위해서입니다.

[데이비드 몰렛/영국출판협회장 : 한국의 문학과 문화는 (기업들에 비해) 덜 알려진 편입니다. 도서전이 영국 등지에서 독자를 늘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합니다.]

도서전에 참가하는 100여 개국의 2만 5000여 명의 출판인 등에게 한국 문화와 출판의 우수성을 알릴 절호의 기회라는 얘기입니다.

참여 작가들도 기대감을 드러냅니다.

[신경숙/소설가 : 이 기회에 한국의 좋은 문학책들이 많이 번역되고 출판되고, 또 그럴 기미가 보여서 작가로서 매우 기쁩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씨가 아리랑 등을 열창했습니다.

이번 런던 도서전을 계기로 한국 문학의 향취가 유럽 곳곳에 스며들길 기대해 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