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회] 김창완·김용건 등 '명품 조연'들의 연기 빛난다

입력 2014-03-28 08:49 수정 2014-03-28 08: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밀회' 속 조연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주)퓨쳐원)는 방영 전부터 4회분이 나갈 동안 끊임없는 화제를 낳았다. 탄탄한 스토리, 섬세한 연출, 김희애와 유아인의 완벽한 연기 호흡, 귀를 사로잡는 음악으로 기대를 저버리지 않더니 이제 여기에 더해 조연들의 빛나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미 1, 2회 방영 후, 심혜진과 김혜은의 몸을 사리지 않는 싸움 장면과 박혁권의 속물적이지만 귀여운 매력이 발산되면서 심혜진, 박혁권, 김혜은은 검색어 순위에 오르내리며 화제의 인물이 되었다. 이번 주3, 4회의 방영 이후 또 다른 조연들도 자신들의 존재감을 빛내기 시작했다.

김용건이 맡은 서한그룹 서필원 회장은 초반에는 인자한 겉모습 뒤에 모든 걸 꿰뚫어보는 최상위권자의 모습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하지만 4회에서는 가게 여종업원을 한번 품어야겠다고 혜원(김희애 분)에게 지시를 내리거나 손가락으로 이를 쑤시는 행동을 통해 상류층의 감춰진 천박한 속내를 천연덕스럽게 연기해내며 오랜 연기경력에 빛나는 연기내공을 자랑했다.

김창완은 서한음대 학장으로 클래식 비리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민용기 역을 맡고 있다. 편하고 온화해 보이는 외모와 상반되게 아무렇지도 않게 입시 비리를 논하는 인물로 김창완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밀회'는 MBC '하얀거탑'과 JTBC'세계의 끝'에 이은 안판석PD와 함께 하는 세번째 작품으로, 김창완에 대한 안판석PD의 믿음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전문 연기자 출신은 아니지만 자신의 배역에 점점 젖어 들고 있는 클래식 연주자들의 연기도 눈에 띄고 있다. 실력과 덕망을 갖춘 조인서 역의 박종훈, 조인서의 제자로 뛰어난 실력을 갖춘 지민우 역의 신지호, 음대생 정유라 역의 진보라 등이 출연해, 실제 연주와 함께 역할을 소화해내 극의 사실성을 높이고 있다.

특히 재즈 피아니스트 진보라는 입시 비리로 입학해 피아노 실력이 떨어지는 정유라 역을 맡아, 지난 3회에서는 "저런 애를 어떻게. 솔직히 너무하지 않나요?"라는 말을 들을 만큼 피아노를 잘 못 치는 연기를 선보여 보는 이들에게 큰 재미를 주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김용건 연기 리얼하다. 진짜 저런 그룹 회장 있을 것 같아", "김창완, 착하게 생겨서 악역하니 더 못돼 보여", "진보라 피아노 못 치는 연기 힘들었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밀회를 응원했다.

한편, 설렘과 불길한 사랑이 더해가며 시청자들 가슴에 섬세한 자극을 주고 있는 '밀회' 5부는 31일 밤9시 4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