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회] 박혁권, 귀여운 허당 선생으로 깨알재미 선사

입력 2014-03-26 1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친 존재감 박혁권이 귀여운 허당 선생으로 변신해 '밀회'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

박혁권은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주)퓨쳐원)에서 오혜원(김희애 분)의 중2병 걸린 남편인 음대교수 강준형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고 있다.

준형은 라이벌로 생각하는 조인서(박종훈 분) 가 뛰어난 실력과 제자를 갖고 있는 것에 질투해, 천재적 능력을 가진 선재(유아인 분)를 자신의 제자로 키우려 지극한 정성을 쏟는다. 그 와중에 선재에게는 한없이 자상한 선생이지만 혜원에게는 떼를 부리는 철부지 남편으로 변신해 시청자들에게 귀여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선재의 천부적인 능력을 알고 난 후 '넌 스승을 얻고 난 제자를 얻었다'며 즐거워하거나 선재를 위해 합격엿을 사다가 혜원에게 그렇게 좋냐는 핀잔을 듣기도 하고 유치장에 갇힌 선재를 데려와 혜원에게 자랑하듯이 보여주는 준형의 모습을 통해, 드디어 뛰어난 제자를 갖게 됐다는 자랑스러움과 뿌듯함을 엿볼 수 있었다.

[밀회] 박혁권, 귀여운 허당 선생으로 깨알재미 선사


이러한 준형의 마음은 오직 선재 옆에 있을 때만 해맑게 웃는 모습으로 표현돼, 보는 이들에게 깨알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준형은 민학장(김창완 분)과 입시 비리를 논의할 때, 천방지축인 영우(김혜은 분)의 얘기를 들어줄 때, 또 부인이 쥐끈끈이를 밟았을 때는 심각하거나 우왕좌왕하거나 도망쳐버리기 일쑤였다. 그러나 선재 옆에서는 자신의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선재바라기 미소천사 선생님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무장해제시키는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준형 볼수록 빠져드네. 저 매력에 혜원이 결혼했나 봐", "선재 옆에서는 항상 미소천사네", "강준형 웃게 만드는 건 선재밖에 없네", "박혁권 연기 정말 잘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한편 폭풍 같은 전개와 흡입력 있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이 더해가는 '밀회' 5부는 31일 9시 45분에 방영될 예정이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