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혜은 기상캐스터서 연기자 변신…'밀회'서 제 옷 입었다

입력 2014-03-25 14:54 수정 2014-03-25 14: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배우 김혜은이 '밀회'에서 제옷을 입었다.

김혜은의 옷은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의 서한예술재단 산하 아트센터 대표 서영우 캐릭터. 서한그룹 회장 서필원(김용건)의 딸로 예술고등학교를 나왔다.

극중 서영우는 많은 것을 가졌고, 거기엔 '상처'도 포함돼 있다. 같은 예고 동창이자 서한예술재단 기획실장인 오혜원(김희애)을 시기해 시녀부리듯 대한다. 혜원의 뺨을 때리고, 물건을 던지는 건 기본. 계모 한성숙(심혜진)과도 드잡이를 하는 등 이기적이고 무례한 면모를 숨기지 않는다.

서영우를 표현하는 김혜은의 연기에 김희애는 "어떻게 지금까지 연기를 안하고 숨어 있었을까 싶을 정도"라며 "드라마를 위해 과감하게 노력하는 모습에 자극 받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 클래식 음악계의 최대 스폰서 '서한그룹'의 공주이자, 예고 출신인 만큼 음악적 재능도 빼어나다. 서영우는 '밀회' 2회에서 임상아의 '뮤지컬'을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낸 바 있다.

연기와 노래 등 여러 면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은 서영우 캐릭터에 대한 관심은, 배우 김혜은에게로 옮겨졌다. 그녀는 서울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기상캐스터로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추다 뒤늦게 연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음악이 주요 소재인 '밀회'에 김혜은은 꼭 알맞은 배우인 셈.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행복한 드라마 있을까 싶을 정도다. 음악을 전공했지만 관객의 입장에서 바라볼 수 있는 위치를 기다려왔다"는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안하무인한 캐릭터 '서영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은 김혜은. 연기자로서 제옷을 입은 그녀가 '밀회'를 통해 또 어떤 맵시를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