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원전 확대정책 폐기 촉구

입력 2014-03-12 14: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이 12일 정부를 향해 원자력발전소 확대 정책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어제 3월11일은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 지 만 3년 되는 날이었다. 전문가에 의하면 일본 국토의 70% 가량이 방사능에 오염돼있다고 한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는 핵발전소를 여전히 지지하고 신규 핵발전소를 건설하는 등 원전 확대 정책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원전 확대 정책은 세계적 추세와도 정반대로 가고 있다"며 "후쿠시마 원전사고 3주기를 맞아 정부는 지금이라도 과감히 원전 확대 정책을 접고 세계적 추세인 탈원전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후세에 잠재적 시한폭탄이 될 수 있는 위험천만한 원전을 물려줄 수는 없다"며 "부모님의 마음으로 탈원전에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같은 당 박수현 원내대변인도 현안논평에서 "정부는 최근 2차 에너지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원자력발전 비중을 현재의 26%에서 29%로 높이기로 했다. 현재 건설 중이거나 계획 중인 원전 34기 외에 7~10기의 원전을 더 짓는다는 것"이라며 "공급위주, 중앙집중식, 원전 중심의 전력공급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태양력, 풍력, 바이오 등 신재생에너지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소속인 김창호 경기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도 이날 보도자료에서 "2050년까지 경기도를 생명과 살아 숨 쉬고 원전에너지가 전혀 필요 없는 에너지 자립 환경수도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2018년까지 도시형과 농어촌형 에너지 자립 시범마을 10곳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브라질의 환경수도로 꼽히는 인구 230만명의 대도시인 쿠리치바시를 모델로 삼아 경기도 31개 시군을 2030년까지 크고 작은 31개의 한국형 쿠리치바시로 만들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