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리원전 1호기 폐쇄" 6·4지방선거 여·야 후보 한목소리

입력 2014-03-11 09: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3주기를 맞아 고리원전에 인접한 부산과 울산지역 6.4지방선거 후보들이 '고리원전폐쇄' 등을 한 목소리로 제기해 새로운 선거 이슈로 등장하고 있다.

새누리당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 나선 서병수 의원은 11일 "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는 설계수명이 종료되는 2017년 폐쇄돼야 하며, 폐로 과정에 원전 해체기술을 축적하기 위한 '원자력발전소 해체기술 종합 연구센터'를 부산에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원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폐로산업을 기간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서 의원은 "고리원전 1호기의 수명을 더 이상 연장해선 안되며 오히려 원전을 폐쇄하면서 해체기술을 확보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원전 해체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원전이 무려 12기가 밀집하게 될 부산에 반드시 '원자력 해체기술 종합 연구센터'를 설립해 해체기술을 축적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은 기장군 일원에 현재 고리 1~4호기와 신고리 1, 2호기가 가동되고 있고 3, 4호기는 건설중이며 7호기까지 건설될 계획이어서 무려 12기의 원전이 들어서게 된다.

원자력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2025~2050년 사이에 430기의 원전 해체시장이 펼쳐지며 280조원(2600억 달러)에 달하는 거대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 의원은 "폐로에 소요되는 비용을 내년부터 2017년까지 연차적으로 적립하고, 해체기술연구센터는 늦어도 내년 중에는 설립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폐로산업을 육성할 경우 1석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영춘 부산시장 예비후보와 조승수 울산시장 예비후보도 이날 오후 3시 고리원자력본부 인근 월내 방파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 원전 1호기를 즉각 폐쇄하고 신고리 5·6호기 등 신규 원전 추가 건설 계획을 백지화 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이들 후보는 이날 미리 배포한 '탈원전 후보 연대 제안문'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일어난 지 3주년이 되는 오늘, 여전히 사고는 수습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전국적으로 '방사능에서 안전한 급식조례'를 이슈화하고 탈원전에 공감하는 광역․기초단체장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가 연대할 것"을 제안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