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달래 된, 장국' 배종옥 vs 박해미, 엄마 전쟁 펼쳐진다!

입력 2014-03-04 09:31 수정 2014-03-11 1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달래 된, 장국' 배종옥 vs 박해미, 엄마 전쟁 펼쳐진다!


JTBC 주말연속국 '달래 된 장국'(극본 김이경 / 연출 김도형 / 제작 드라마하우스)에서 희대의 엄마 전쟁이 시작된다.

연기파 배우 배종옥(최고순 역)과 박해미(평범숙 역)가 12년의 세월을 거스른 천적으로 전무후무한 불꽃 튀는 접전을 펼치는 것.

극 중 배종옥은 장국(윤소희 분)의 엄마 최고순으로, 박해미는 유준수(이원근 분)의 엄마 평범숙으로 분해 팽팽한 대립각을 세운다. 억척스럽고 눈치 없는 전형적인 경상도 아줌마 배종옥과 세련되고 우아한 사모님 박해미는 서로 다른 방식의 자식사랑을 표출함으로서, 이들이 선보일 '엄마파워'가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또한, 12년 만에 재회를 이루게 될 배종옥과 박해미는 과거와 180도 다른 상황으로 맞닥뜨리게 될 예정이라고. 이에 점입가경의 기막힌 악연으로 엮인 두 사람의 스토리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의 한 관계자는 "브라운관을 압도하는 완벽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 배종옥과 박해미가 대립관계로 엮이면서 극 재미를 배가시킬 것이다"라며 "각기 다른 카리스마로 무장한 두 엄마의 살벌한 전쟁은 주말극장에 강력한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는 2002년 당시 고3 커플이었던 유준수와 장국이 하룻밤 불장난으로 임신이 되고, 그로 인해 두 집안이 풍비박산이 난다. 이후 장국은 장달래로 이름을 바꾸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던 중 두 집안이 12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담은 작품.

배종옥과 박해미의 짜릿한 맞대결이 펼쳐질 '달래 된 장국: 12만의 재회'는 오는 3월 22일(토)에 첫 방송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