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 역풍 직면할 것"…새누리 비주류, 정부·여당 비판

입력 2014-01-25 19: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기초 공천 폐지' 공약 철회와 금융정보 유출 사태 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여당 내에서 친박근혜계에 밀려있던 비주류가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주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김 지사는 어제(24일) 지역 기관장 행사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1년을 허송세월했다”며 "세무조사가 많았고 과도한 복지 요구 때문에 경제가 매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의 비판은 올해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당으로 복귀할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끕니다.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김용태 의원도 강한 톤으로 지도부를 비판했습니다.

[김용태/새누리당 의원 : 기초공천 폐지 공약을 파기하겠다는 것은 정치권이 특히 국회의원이 국민에게 정면으로 도전하겠다는 것입니다. 탄핵과 버금가는 국민적 역풍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 공약 철회가 예정됐던 지난 22일 의원총회에서도 비주류들은 "대통령 공약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박상병/정치평론가 : (비주류의 움직임은) 당권이라든지 차기 총선을 감안하더라도 박근혜 정부의 레임덕이 가시화 될 때를 대비해서 비주류가 전체 주도권을 쥐기 위한 하나의 포석으로 보입니다.]

친박근혜계 목소리 일색이던 새누리당내에서 비주류가 움직이면서 조만간 있을 당 지도부 교체와 지방선거 공천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