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에일리, 집들이 온 F(X)엠버·지나·쇼리 때문에 '멘붕'

입력 2014-01-15 13: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에일리, 집들이 온 F(X)엠버·지나·쇼리 때문에 '멘붕'


'노래가 늘었어'로 음악 활동을 재개하며 무결점 가창력으로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는 가수 에일리가 F(X) 엠버, 지나, 마이티 마우스 쇼리와의 글로벌한 폭풍 인맥을 과시해 화제다.

JTBC '대단한 시집'에서 도자기 가문의 며느리가 되어 한국의 전통 문화를 습득해 나가고 있는 에일리가 연예계 스타들을 문경 시댁으로 초대했다. 에일리의 초대를 받은 스타들은 다름 아닌 F(X) 엠버, 지나, 마이티마우스 쇼리! 이들은 바쁜 스케줄임에도 불구하고, 에일리의 초대에 흔쾌히 문경으로 달려와 에일리의 절친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만남의 기쁨도 잠시! 엠버, 지나, 쇼리의 돌발 행동으로 인해 시댁 식구는 물론 에일리 까지 멘붕의 연속이었다.

에일리의 시어른들에게 첫 인사를 드리는 자리에서 친구들은 시어른들과의 대화 도중 주저 없이 영어를 사용해 시어른들을 난감케 했다. 또한 시어른들이 자신들을 알아보지 못하자, 엠버는 속사포 영어 랩을, 지나는 본인의 히트곡인 '꺼져줄게 잘살아'를 시할아버지 앞에서 춤까지 추며 열창해 시어른들을 크게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에일리의 친구들은 에일리의 집안일을 도와주던 중, 빙판에 미끄러져 도자기를 산산조각 내버리는 실수까지 해버린 것! 1억 원을 호가하는 작품들이 즐비한 시댁의 도자기가 깨지는 것을 목격한 에일리는 사색이 되어 버렸고, 이를 지켜보던 제작진 또한 당황함을 감출 수가 없었다는 후문.

과연, 에일리와 친구들이 함께 한 시댁 집들이는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을지 역대 최고위기에 몰린 에일리의 아슬아슬한 시집살이는 1월 15일 수요일 밤 11시 JTBC '대단한 시집'에서 공개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