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스9 특집토론] 이혜훈 "철도 민영화 반대…민간 독점도 문제"

입력 2014-01-01 23:22 수정 2014-01-02 00: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철도 민영화를 반대한다"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1일 방송된 'JTBC 뉴스9'의 신년 특집 토론에 참석한 이혜훈 최고위원은 공기업 개혁과 민영화 논란에 대해 토론하던 중 "왜 민영화라고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는 전원책 자유경제원장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개인적으로 철도는 민영화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힌 이혜훈 최고위원은 "해법이 민영화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쟁체제를 도입할 수 있는 것도 아닌가. 망 사업을 민간이 독점하면, 그 또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시민 전 복지부 장관이 "더 좋은 해법이 있다"며 발언을 이어갔다.

유 전 장관은 "이혜훈 위원의 말대로 경쟁이 목적이라면 코레일을 두 개의 회사로 나누고 적자, 흑자 노선을 적절히 배분하면 된다"고는 뜻을 전했다.

유 전 장관은 이어 "그렇게 되면 노조도 민영화 계략이라고 비판할 이유가 없어진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최고위원도 공감의 뜻을 전했다.

이 위원은 "개인적으로 유시민 전 장관 의견에 상당히 공감한다"고 밝히면서 "설득, 대화가 좀 더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철도노조도 불법 파업을 하는 등 다 잘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2014 한국 사회, 4인의 논객이 말한다'를 주제로 손석희 앵커가 4년 만에 진행에 나선 이날 토론에는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 전원책 자유경제원장, 유시민 전 복지부 장관,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 등 4인 논객이 열띤 토론을 벌였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