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철수 "일본, 군국주의 망동 중단하고 참회해야"

입력 2013-12-27 15:23 수정 2013-12-27 16: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철수 "일본, 군국주의 망동 중단하고 참회해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진실을 감추고 역사를 부정하는 정의롭지 못한 행동"이라며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지도자들은 군국주의 망동을 중단하고 진솔한 반성과 참회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100여 년 전 일본 군국주의자들은 우리 민족을 비롯한 아시아의 이웃들에게 참혹한 만행을 저질렀다. 이런 일본 전쟁군국주의자들의 만행은 역사 속에 생생하게 기록돼 있다. 그럼에도 아베총리는 반성 대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선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이렇게 상습적으로 반복되는 역사왜곡과 군국주의 부활시도에 단호한 대처가 필하다. 역사를 부정하는 국가와 지도자는 정의와 양심으로부터 결코 환영받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의 외교적 대처도 중요하지만, 일본의 양심적 지식사회에도 호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미국과 중국의 적극적 역할도 주문해야 한다. 아베 총리의 행동에 대한 국제적 반대를 이끌어내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여야 정치권도 한일 양국의 우호를 해치고 긴장국면으로 몰고 가려는 일본의 저급한 일부 정치인들과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을 바라보는 정교한 전략적 사고와 대응이 필요하다. 급변하는 동북아정세에 대한 여야 정치권의 긴장과 일치된 합의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요하다"며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가 아닌 아시아 곳곳에 남아있는 일본 군국주의의 깊은 상처들을 찾아 아시아 민족에게 깊이 뉘우치고 사죄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