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파업, 명백한 불법"…철도노조 2차 상경투쟁 예고

입력 2013-12-15 1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철도 노조 파업이 일주일 째로 접어드는 가운데 정부와 검찰이 이번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노조는 철도 민영화를 중단하라는 주장과 함께 투쟁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최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15일) 철도 노조 파업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 법무부 차관 등을 불러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은 파업의 대상이 정부 정책인 만큼 불법임을 강조했습니다.

[김동연/국무조정실장 : 명백하게 불법 파업입니다.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대검 공안부도 파업 주도 세력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내일 경찰청, 국토교통부 등과 대책 회의를 열고 파업 주동자 등의 사법처리 대책을 논의합니다.

코레일도 강경한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최연혜/코레일 사장 : 법과 원칙에 따라 이번 파업에 대처하여 조기에 파업이 종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정부가 수서발 KTX 법인을 철회하지 않는 한 투쟁을 계속 벌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최은철/철도노조 대변인 : 17일까지 (수서발 KTX 법인 철회 등) 응답이 없을 경우 적법한 권리에 따라 19일 2차 상경투쟁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부터는 수도권 전철이 감축 운행에 들어가고, 모레부터는 KTX 운행 횟수도 하루 24회 줄어듭니다.

정부가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한 가운데 이번 주가 이번 파업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