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행부 "채동욱 논란, 김 부장 통화기록 조사 중"

입력 2013-12-05 15:22

김 부장 4~5일 연가내고 출근 안해…감찰조사 탓인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 부장 4~5일 연가내고 출근 안해…감찰조사 탓인듯

안행부 "채동욱 논란, 김 부장 통화기록 조사 중"


안전행정부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논란에 휩싸인 소속 기관 공무원 김모 부장(2급 국장)의 통화와 문자메시지 기록을 제출받아 감찰에 들어갔다.

안행부 소속 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 부장은 채 전 총장의 혼외자로 지목된 채모군 모자(母子)의 가족관계 정보를 청와대 조오영(54) 행정관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안행부 관계자는 5일 "김 부장이 극구 부인하고 있어서 본인 동의하에 당시 통화기록을 제출받았다. 그걸 가지고 어제(4일) 1차 자체감찰을 했고 오늘도 하고 있다"며 "행정기관의 감찰이다 보니 전화번호와 날짜, 시간이 아닌 정확한 문자 내용 등은 알 수가 없다. 자세한 내용은 결국 검찰 조사에서 확인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감찰 기간에 대해서는 "통화기록을 일일이 확인해야 해서 금세 끝나기는 어렵다. 조만간 검찰이 김 부장을 소환한다는데, 그 전에 끝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장은 어제와 오늘 연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았다. 소속 기관 관계자는 "김 부장이 4~5일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4일 안행부는 유정복 장관의 지시로 김 부장에 대한 감찰에 들어갔다. 하지만 김 부장은 조 행정관에게 채모군의 인적사항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와대는 채 전 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군의 개인정보 불법열람·유출 과정에 총무비서관실 소속 조모 행정관이 개입됐고, 이를 지시한 인물이 안행부 소속 김 부장이라고 언급했다.

김 부장은 경북 영천 출신으로 행정고시를 거쳐 2008년 경상북도 새경북기획단 단장, 보건여성국장을 지냈다. 2010년 행정안전부 지역희망일자리추진단 단장(부이사관)을 맡았으며 2012년 5월부터 행정안전부 지역녹색정책관을 지냈다. 지난해 10월15일부터 올 5월초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선임행정관으로 일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