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의당 "청와대 조직적범죄 윤곽 드러나…특검필요"

입력 2013-12-05 14: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의당 "청와대 조직적범죄 윤곽 드러나…특검필요"


정의당 천호선 대표는 5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논란에 휩싸였던 채모군 인적사항의 불법열람을 요청한 청와대 행정관 조모씨가 직위해제된 것과 관련, "진실을 바로 밝히기 위해서도 특검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상무위원회를 열고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필요한 것은 물론이지만 청와대 스스로가 이 사건의 자백하고 그 죄질에 상응하는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표는 "청와대는 더 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 것을 경고하고자 한다. 개인정보를 악용해서 검찰총장을 찍어내는 비열하고 거대한 범죄를 청와대 행정관이 개인적 일탈로 보는 국민은 없다"며 "청와대의 조직적 범죄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그리고 그 책임자가 어디까지 올라갈지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미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국정원과 군 등 국가기관 대선개입, 검찰총장 찍어내기, 수사외압 등의 모든 사건은 하나의 고리로 이어져있다"며 "이 모든 고리의 중심엔 청와대가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