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청와대 행정관 의혹때리며 특검관철 총력

입력 2013-12-05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 청와대 행정관 의혹때리며 특검관철 총력


민주당이 5일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 관철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당내 강경파는 물론 특검을 고리로 한 범야권을 형성하고 있는 정의당, 무소속 안철수 의원, 시민사회 등의 비판을 잠재워야 하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행정관이 개인정보 불법유출에 개입된 것을 맹비난하며 특검 필요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번 이슈를 쟁점화해 특검수용에 대한 압박수위를 최고조로 올려 여권의 특검 무력화 전략에 맞불을 놓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고위정책-약속살리기위원회 연석회의를 열고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 행정관의 불법 신상정보 취득에 대해 "개인적 일탈이란 해명은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 정도 변명하는 청와대와 정권은 사춘기 정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꼬리 자르기 변명은 사춘기 청소년의 변명에 불과하고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라며 "이번 채동욱 총장 찍어내기 사건에서도 특검 도입의 필요성은 증가하고 있다"고 특검 실시를 촉구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채모군의 정보가 유출된 것은 사실인데 지시자는 없고 청와대가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하며 배후의 정점으로 곽상도 전 민정수석을 지목했다.

문병호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나와 "채 전 총장 사건에서 보듯 새로운 사실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어 새누리당에서도 특검을 거부할 명분이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YTN 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채동욱 찍어내기' 사건도 특검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특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특검이 필요하다"며 "특검을 향한 민주당의 의지는 결코 식지 않을 것이고 민주당은 이를 반드시 관철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조만간 특검법안을 상정하고 특검 도입을 위한 대여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다. 하지만 새누리당 내에서 특검에 대한 반대 기류가 강해 특검 도입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는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