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홍신 "문형표 후보자, 스스로 사퇴해 정국 풀어줘야 "

입력 2013-11-20 19: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회의원 출신 김홍신 작가가 현재 국회 계류중인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황찬현 감사원장 후보자, 그리고 김진태 검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JTBC '뉴스콘서트'에 출연한 김홍신 작가는 이날 특히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문 후보자의 경우 자신에 대한 문제가 밝혀졌으면 스스로 물러나 정국을 풀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작가는 이어 "임명을 강행하면 대통령의 정치력 부재, 소통의 부재를 짊어지고 가야 한다. 아프더라도 포기해야만 정치가 발전하는 것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 작가는 "정말로 인물이 없다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데, 인물이 많다. 임명 강행은 자존심 문제라 할 수도 있지만, 이는 자존심이 아닌 자만심"이라고 지적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