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검찰 대화록 수사결과 충격…문재인, 대국민 사과해야"

입력 2013-11-15 14: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당은 15일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이 고의적으로 삭제,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았다는 검찰 수사 결과와 관련해 민주당 문재인 의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문 의원은 참여정부에서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음에도 정확한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못한 채 회의록을 본인을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며 커다란 혼란을 초래했다"며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당은 검찰이 내린 수사 결과를 존중한다"며 "검찰 수사로 참여정부 시절 회의록 자체를 기록원에 넘기지 않은 이른바 '사초 실종'뿐만 아니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회의록 수정을 지시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난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논평했다.

그는 "법원은 향후 재판에서 기소된 관련자들에 대해 법에 따라 엄정한 판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며 "검찰의 수사가 일단락 된 만큼 이제 여야가 민생과 경제를 위한 국회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그러면서 "올해 정기국회가 이제 한 달 정도 남은 상황에서 여야 모두 일자리창출 등 경제살리기를 위한 민생법안과 내년도 예산안 심의에 매진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를 위한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