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오석 "파티 끝났다" 공기업 수장들에게 선전포고

입력 2013-11-15 08:06 수정 2013-11-15 09: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파티는 끝났다" 어제(14일) 현오석 부총리가 공기업 수장들에게 한 이야기인데요. 그간의 방만한 경영에 대해 제대로 손을 보겠다는 이 경고에 대해 노조 측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정엽 기자입니다.


[기자]

현오석 부총리가 LH공사와 한국전력 등 20개 공공기관 수장들을 불러 모았습니다.

부실 경영 속에서도 성과급 잔치를 벌이거나 임금과 복지 혜택을 과도하게 늘려 비난을 샀던 기관들입니다.

현 부총리는 민간 기업이라면 감원의 칼바람이 불었을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현오석/경제부총리 : 이제 파티는 끝났다고 봅니다. 이제 냉정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재정 위험 관리에 총력을 쏟아야 할 때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임원 보수를 줄이고 과잉 복지는 경영 평가로 시정할 방침입니다.

특히 부채 상위 12개 기관에 부채 규모와 성격, 발생 원인을 상세히 공개하고 자산 매각 등 자구 노력이 미흡하면 성과급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정부의 정책 실패를 자신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주영/전국전력노조위원장 : 공공기관 종사자 팔을 비틀어 임금을 강제로 삭감하고 있습니다. 자기 (정부) 들은 뭐 했습니까.]

방만 경영을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는 정부.

이에 맞선 노조의 정면 대응에 공기업 개혁은 시작부터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