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화록 편파수사 논란…검찰 "김무성 의원 등 소환 방침"

입력 2013-11-08 15: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음주부터 새누리당 김무성, 정문헌, 서상기 의원을 차례로 소환 조사할 계획이라고 오늘(8일) 오전에 밝혔습니다. 하지만 '갈팡질팡 수사'라는 검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더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가혁 기자!(네, 대검찰청에 나와있습니다.) 검찰이 밝힌 소환 조사 계획부터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검찰은 다음주부터 새누리당 김무성, 정문헌, 서상기 의원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오늘 오전 밝혔습니다.

법률에 따라 엄격히 제한적으로 공개돼야 할 회의록 보관본이 불법적으로 열람 또는 유출됐는지가 조사의 핵심입니다.

김 의원과 정 의원은 정상회담 회의록 유출 의혹으로, 서 의원은 국정원 회의록 공개와 관련해 각각 민주당으로부터 고발을 당했습니다.

따라서 소환되는 3명의 신분은 '피고발인' 입니다.

의원들도 소환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검찰에 전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어제 중앙지검 관계자가 김무성 의원에 대해선 서면조사도 안했다고 밝혔다 번복하는 일이 있었는데, 오늘 밝힌 소환조사 계획을 두고도 논란이 있네요?

[기자]

네, 어제 아침에 일부 언론에서 '검찰이 권영세 주중 대사, 김무성 의원 등에 대한 서면조사를 벌였다'는 보도가 나갔고,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이진한 2차장은 "김무성 의원은 아직 조사 방법을 결정하지 않았다. 서면 조사 안했다"라고 알려왔습니다.

하지만 정작 김 의원쪽에선 "지난달 중순쯤 검찰로부터 우편 진술서를 받아서 현재 답변을 작성중이다. 검찰이 부르면 출두하겠다"라는 입장을 내놔 검찰이 거짓 해명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오늘 발표한 세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 방침 발표를 두고도 비판이 나옵니다.

앞서 들으신 것 처럼 민주당 의원들이 문재인 의원의 소환과 비교하며 편파수사를 주장하며 대검을 항의방문키로 하자마자 급하게 '소환조사 방침'을 알려왔기 때문입니다.

민주당 의원들도 대검 앞에서 검찰을 상대로 규탄 집회를 벌이면서 "오늘 방문한다니까 그제서야 새누리당 의원들 소환하는 것 아니냐,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다" 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오락가락하는 검찰 수사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는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 사건과는 별개로 검찰이 오전부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서버 관리 업체를 압수수색하고 있죠?

[기자]

네, 서울남부지검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경기 고양시 일산에 있는 서버관리 업체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서버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전공노가 홈페이지 게시판에 공무원인 노조원들이 문재인 당시 대선 후부를 지지하는 글 등을 올려 대선에 개입했다며 김중남 전공노 위원장 등을 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데 따른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