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수산물 수입금지 철회 요구…정부 "제한 계속"

입력 2013-10-11 21:09 수정 2013-10-11 2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1일) 뉴스9의 집중 취재는 일본의 수산물 수입금지 해제 요구와 관련된 내용입니다. 아베 일본총리가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를 풀어달라고 요청을 했는데요. 정부는 물론 지금으로선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염물질 누출 소식이 들려오는 마당에 우리 국민들이 이를 받아들일 것 같지도 않습니다. 오늘 이 문제를 다각도로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조택수 기자의 첫 소식입니다.


[기자]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일본산은 안전하다며, 과학적 자료에 근거해 판단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수입 제한조치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일본 수산물에 대한 불신은 커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이미 지난 8월, 수산물 8%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능이 검출됐다고 인정한 게 대표적입니다.

우리 정부는 수입제한조치를 고수한다는 입장입니다.

[정승/식품의약품안전처장 : 우리 국민들의 우려가 불식될수 있다고 할 때까지는 지금까지 취해온 잠정 특별조치를 계속 유지할 계획입니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 앞 바닷물에서 세슘이 처음으로 검출되자, 우려는 계속 커집니다.

[김혜정/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 일본의 검역 체계도 신뢰할 수 없고, 사실상 검역을 안 하거나 대충해서 (방사능이) 안 나온다고 수출하는 거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보다 수입 금지를 풀라는 얘기만 반복하는 일본 정부에
불신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