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국민도 점차 우경화 경향, 아베 총리 따라가나…

입력 2013-08-21 08: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전몰자 추도사에서 전쟁에 대한 반성의 표현을 삭제한 것과 관련해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이를 잘한 것으로 평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일본의 우익언론 산케이 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50.6%가 타당하다고 답했고, 타당하지 않다는 답변은 36.9%에 그쳤습니다.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집단적 자위권에 대해서는 '행사해야 한다'가 45.4%인 반면 반대의견은 38.2% 였습니다.

각료 세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서도 타당하다는 의견이 51.3%로 과반을 넘었고,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은 38.5%에 불과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