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용석 아들 "탈모로 흑채 쓰는 아빠, 박명수급됐다"

입력 2013-07-22 15:44 수정 2013-11-23 17:19

'유자식 상팔자' 7월 23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자식 상팔자' 7월 23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강용석 아들 "탈모로 흑채 쓰는 아빠, 박명수급됐다"


강용석 둘째 아들 강인준(15) 군이 JTBC '유자식 상팔자' 공식 저격수다운 돌발 발언으로 아빠 강용석을 충격에 빠트렸다.

JTBC '유자식 상팔자' 8회 녹화에서 '우리 부모 역시 아저씨, 아줌마 같을 때는?'이라는 주제로 스타 부모와 사춘기 자녀들이 거침없는 토크를 벌이던 중 강용석의 둘째 아들 강인준(15) 군은 "며칠 전 안방 갔더니 베개에 검은 가루가 묻어 있었는데 알고 보니 흑채였다"고 폭로해 강용석을 당황케 했다. 이어 "아빠도 흑채를 쓰는 걸 보니 박명수급이 되었나 보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의 도가니로 빠뜨렸다.

강용석의 둘째 아들 강인준(15) 군은 "몇 년 전, 국회의원 선거 나가셨을 때만 해도 (머리숱이) 많으셨는데 요즘은 윗부분이 많이 허전해 보인다"고 말했고, 강용석은 "M자 형 탈모가 생겨서 JTBC '썰전' 제작진이 뿌려줬다. 예전엔 머리 숱이 정말 많았는데 요즘은 걱정 될 만큼 정수리 쪽이 휑~ 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용석은 "내 머리가 늘 빠지는 것은 아니고, 애들 성적 떨어질 때와 인생에 굴곡(?)이 생길 때 빠지는 것 같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