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두환 재산 추적' 추가 압수수색…수사팀 대폭 증원

입력 2013-07-17 18:01 수정 2013-11-27 1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예금통장에 29만원 밖에 없다고 전두환 전 대통령이 주장한 게 2003년이죠.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 검찰의 뒤늦은 전방위 수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JTBC NEWS 이브닝, 이정헌입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숨겨진 재산을 찾고 있는 검찰이 이틀째 압수 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화선 기자! 오늘(17일)은 어디에서 압수 수색을 벌이고 있습니까?

[기자]

네, 검찰이 오늘 추가로 압수수색에 나선 곳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인척 주거지 12곳과 장남 재국씨가 운영 중인 시공사 관계사 1곳 등 총 13곳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와 '전두환 추징금 집행' 전담팀 등 수사진 80여명이 투입됐습니다.

오늘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친인척들은 직계 가족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전씨가 친인척 명의를 빌려 차명계좌를 개설한 뒤 비자금을 관리해 온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또 검찰은 전씨가 주택·대지 등 일부 자산을 친인척 이름으로 몰래 관리해 왔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에 나선 친인척 주거지와 회사 사무실에서 회계 자료와 이들의 금융거래 내역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내일부터 기존 수사팀 외에 검사 4명을 더 투입하고 수사관도 20명으로 늘리는 등 수사팀을 보강해 전씨의 재산을 찾아내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