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유미만 보면 넋을 잃는 남자들…'나쁜손 퍼레이드'

입력 2013-05-29 01:06 수정 2013-05-29 14: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유미만 보면 넋을 잃는 남자들…'나쁜손 퍼레이드'


'무정도시'의 남자들이 김유미만 보면 넋을 잃었다.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에서 김유미가 섹시한 매력과 여장부 같은 당당함을 들고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무정도시'에서 정시현(정경호 분)을 어릴적부터 돌봐 준 이진숙 역을 맡은 김유미는 이날 등장에서부터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 섹시한 자태로 모습을 드러냈다.

첫 회부터 김유미를 노린 남성 배우들의 '나쁜 손'의 표적이 됐다.

처음으로 등장한 장면에서 스킨십을 시도하며 인사하려는 노파의 나쁜 손을 거절한 김유미는, 문덕배(최무성 분)과 독대한 자리에서 또 한 번 유혹의 손길을 받았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문덕배가 보낸 '이빨'과의 독대한 자리에서도 '이빨'로부터 받은 추파 대신 미모의 여종업원을 붙여주며 그를 돌려세웠다.

하지만 김유미는 어릴 적부터 돌봐온 정시현에게만큼은 연정을 느끼며 사랑스런 눈빛을 보내기도 했다.

방송뉴스팀 김형준 기자 mediaboy@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