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미→일→중 관행 깨고 중국으로…내달 국빈방문

입력 2013-05-24 21: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중국을 국빈 방문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다음달 초, 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말입니다. 한반도 긴장 완화의 계기가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남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방문 계획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김행/청와대 대변인 : 박근혜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6월 하순 중국을 국빈 방문합니다.]

김 대변인은 또 "박 대통령이 베이징 외에도 지방도시 한 곳 정도를 더 방문하려고 검토하고 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전임 대통령들은 모두 취임 이후 미국, 일본, 중국 순으로 방문했는데 박 대통령은 이 관행을 깨는 걸 넘어 지방도시까지 둘러보는 무게감 있는 방중을 선택한 겁니다.

특히 시 주석이 다음 달 초 미국을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과 회담을 할 예정인 만큼, 이어질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의 한중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세 나라의 공조를 완성하는 자리가 될 전망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중국이 특사 최용해를 통해서도 북한에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전달한 걸로 안다"며 "박 대통령의 방중과 양국 간 정상회담을 통해 이런 중국의 뜻을 생생하게 재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청와대는 한·중 외교당국이 협의를 거쳐 보다 구체적인 방중 시기와 기간, 그리고 중국에서의 일정 등을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