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좁은 도로서 중앙선 넘자 '쾅!'…보험사기 먹잇감 된 택시

입력 2013-04-03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이없는 사건사고 소식입니다. 좁은 도로에 갓길 주차한 차량까지 있으면 어쩔 수 없이 중앙선을 넘게 되죠. 많이들 경험하셨을텐데요. 이런 차량만 노린 전문적인 보험 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잡고 보니 청소년들이었습니다.

김효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숙명여대 앞 편도 1차로. 길가에 주차된 차를 피해 택시가 중앙선을 넘자 오토바이가 달려와 택시를 들이받습니다.

서울 종로 3가의 밤 거리. 거리에 늘어선 포장마차 때문에 중앙선을 침범하자, 정면으로 달려오던 오토바이가 그대로 부딪칩니다.

교통사고처럼 보이지만 실은 보험금을 노린 사기였습니다.

피의자들은 운전자가 중앙선을 넘을 수밖에 없는 좁은 1차로만 노렸습니다.

[박모씨(피해자)/택시기사 : (경찰)서장도 그 차선은 밟고 가야해요. 도로도 이면 도로고 폭도 좁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중앙선을 넘어갈 수밖에 없어요.)]

면허가 취소될까봐 합의를 해줄 수밖에 없는 택시기사들이 주요 표적이 됐습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런 보험사기를 벌인 피의자들이 10대 청소년이라는 겁니다.

중고생 23명은 작년 11월부터 계속 접촉사고를 내고 합의금이나 보험금으로 1억원 이상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완석/종로경찰서 교통과장 : 주정차된 차량을 피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도로교통사고특례법을 위반해야 하는 약점을 이용한 사건입니다.]

경찰은 16살 박모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2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