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배기성 "전 여친, 내 카드로 700만원 결제하고는…"

입력 2013-03-20 11:04

'우리는 형사다' 21일(목) 밤 9시 50분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리는 형사다' 21일(목) 밤 9시 50분 방송

배기성 "전 여친, 내 카드로 700만원 결제하고는…"


"형사님, 이건 절도죄인가요?"

배기성이 자신의 신용카드로 몰래 거액을 결제한 전 여자 친구에 대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형사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매 순간 일어나는 절도'에 대한 것을 다루던 중 배기성은 과거 전 여자 친구와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이날 배기성은 "그 당시 식사를 마친 후 지갑을 여자 친구에게 주고 계산하라고 한 후 화장실을 다녀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헤어지고 나서 얼마 뒤 내 카드로 700만 원이 결제됐다는 문자가 왔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배기성은 "지갑을 봤더니 카드를 안 넣어놨더라. 그 여자 친구가 자신이 무슨 일이 있어서 썼다고 하더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경악케 했다. 이에 함께한 패널들은 이 같은 상황도 절도죄냐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밖에도 주영훈과 솔비, 김가연 역시 절도를 당했던 경험을 밝히기도 했다. 스튜디오를 포복절도케 한 배기성의 활약은 21일 목요일 밤 9시 50분 JTBC '우리는 형사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