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문읽기] 10% 이상 급락 아파트 수도권에만 '17만'

입력 2012-11-01 08: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0% 이상 급락 아파트 수도권에만 17만 (중앙일보 1면)

2006년 6억8000만원을 투자해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전용면적 134㎡ 아파트를 산 신 모 씨. 3억 4000만 원을 대출받아 집을 샀지만, 현재 거래가는 5억5000만원 선이다.

원금은 못 갚고 매달 130만 원 씩 이자만 내고 있는 신 씨는 아파트 값 급락으로, 집을 팔려고 내놨지만, 1년 넘게 집을 보러 오는 사람조차 없다는 하소연을 한다.

주식 투자로 치면 '상투'를 잡은 셈이라는 내용이었습니다.

+++

중국 공직자들, 11년간 210조원 빼돌려 (조선일보 1면)

중국의 권력이동이 시작된다. 중국 공산당이 1일 후진타오 국가 주석을 총서기로 하는 17기 중앙위원회의 마지막 전체회의를 개최하는데, 이 회의가 끝난 직후인 오는 8일 열리는 18차 당대회에서는 시진핑 국가 부주석이 차기 최고지도자로 선출된는 기사 내용입니다.

+++

나는 유권자다!… 응답하라! 박-문-안 (동아일보 1면)

동아일보 정책제안 사이트에 들어온 의견들을 기사로 다뤘는데요.

정치 쇄신, "재보선 원인 제공자가 선거비 부담하도록"
경제민주화, "중소기업에 발행하는 대기업 어음 금액 하한 지정"
일자리 창출, "군 복무 생활과 직업훈련교육 연계시키자"

자, 정책 제안 통로가 일상적으로 마련돼 있는 서양과는 달리 제안 방법이 마땅치 않은 우리나라 실정에서 대선을 맞아 유권자들의 다양한 요구가 분출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라는 기사 내용입니다.

+++

문재인 "투표시간 연장하면 선거보조금 포기할수 있다" (한겨레신문 1면)

새누리당의 이정현 최고위원이 제안한 '후보사퇴때 보조금 환수법' 수용 152억 원 조건부 반환 뜻, 새누리당은 "개인 입장"이라며 한발 뺀다라는 내용인데요.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의 공보단장인 이정현 최고위원이 '투표시간 연장법안' 처리를 요구하는 야권의 공세를 차단하기 위해 제시한 이른바 '후보 중도사퇴 시 선거보조금 환수법안' 동시 논의를 문 후보가 전격적으로 수용한 겁니다.

+++

문재인 측 "당 지도부 총사퇴 요구할 것" (경향신문 1면)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산하 '새로운정치위원회'가 31일 정치쇄신을 위한 인적쇄신 방안으로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기로 입장을 정리했다.

"정치쇄신 방안에 '지도부 총사퇴'라는 표현을 넣는 데 합의를 봤다" "민주당이 큰 정치개혁 방안을 제시하고 있고 그런 차원에서 인적쇄신은 대단히 중요한 출발점으로 봐야 한다"며 "모든 개혁은 인적쇄신 없이 될 수 없다" 이 대표·박 원내대표의 2선 후퇴 문제를 두고 "개인에 대한 사퇴 권고 방식으로 나가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는 기사 내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