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6.25때도 버텼는데…600년된 왕소나무, 뿌리채 뽑혔다

입력 2012-08-28 22: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높이 12.5미터, 둘레 4.7미터의 거목이 초속 20m의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쓰러졌습니다.

줄기가 꿈틀대는 용처럼 생겼다고 해서 '용송'으로 불리는 왕소나무입니다.

임진왜란과 6.25전쟁 때도 살아 남았지만 이번 태풍을 견디지 못했습니다.

6백년 넘게 한 자리를 지켜온 노송의 뿌리가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훼손된 뿌리를 보호하기 위해 응급조치에 나섰지만 쉽지 않습니다.

[임금 묘지마냥 고봉을 쌓는 거야.]

부러진 노송을 바라보는 주민들의 심정은 착잡합니다.

[최간난/마을 주민 : 우리한테는 동네에서 다 믿음직하고 믿고 사는 나무였죠.]

[이정숙/마을 주민 : 마음이야 다 안 됐죠. 동네에서는 큰 어른인데 살릴 수만 있으면 살리면 좋은데….]

왕소나무는 198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습니다.

[김영근/괴산군 담당 공무원 : 드러난 뿌리 부분을 덮고 부러진 가지를 제거한 뒤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전문가들의 조언을 얻어서 진행할 생각입니다.]

600년 된 천연기념물 103호 속리산 정이품송도 화를 입었습니다.

2년 전 강풍에 길이 4미터 가지 하나가 부러진데 이어 길이 4.5미터짜리 가지가 또 부러졌습니다.

보은군청은 전문가를 불러 부러진 가지의 썩은 부위를 도려내고 방부 처리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