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균관대 '성폭행 연루 학생' 입학 경위 조사

입력 2012-08-17 10:16

'성폭행' 숨기고 '봉사왕' 추천서로 입학사정관제 합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폭행' 숨기고 '봉사왕' 추천서로 입학사정관제 합격

지적장애인 집단 성폭행에 가담했던 학생이 이 사실을 숨긴 채 대학에 입학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학교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7일 성균관대에 따르면 이 학교 1학년 A씨는 지난해 입학사정관제 리더십 전형에 지원하면서 '봉사를 많이 했다'는 내용의 교사 추천서와 자기 소개서를 제출해 합격했다.

A씨는 지난 2010년에 지방 한 도시에서 한 달간 벌어진 고교생 10여명의 정신지체 장애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연루자 중 한 명이었지만, 입학 지원서에 이를 밝히지 않았다.

그는 성폭행 혐의로 지난해 12월 법원에서 소년 보호 처분을 받았다.

당시 법원은 피해자와 법률상 합의가 이뤄진 점, 학생들의 개선 가능성 등을 이유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지만, 장애인 단체 등은 "실질적인 무죄 판결"이라며 반발했다.

성균관대 측은 인터넷에서 A씨의 입학 사실이 논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약 한 달 전쯤 확인하고 A씨가 입학하게 된 경위를 재확인하고 있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현재 A씨의 법원 최종 판결 내용을 확인하는 중"이라며 "A씨와 출신고교에 자기소개서와 교사 추천서의 작성 경위 등을 문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균관대는 사실 확인 뒤 본인 소명과 학내 인성 관련 외부 자문위원들의 자문 등을 거쳐 결론을 내릴 예정이며, 경우에 따라 입학 취소 결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학교 관계자는 "당시 지원서에 봉사활동 경력이 굉장히 강조됐다"며 "입학사정관제는 학생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평가하는 것인데, 학교나 학생이 범죄 이력을 의도적으로 밝히지 않고 허위 내용을 적었다면 '역량 왜곡'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