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지원 "박근혜, '침묵의 커튼' 뒤에 숨지 마라"

입력 2012-05-09 09:05

라디오연설‥"'나홀로 리더십' 안돼‥민주, 희망정치 시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라디오연설‥"'나홀로 리더십' 안돼‥민주, 희망정치 시작"


박지원 "박근혜, '침묵의 커튼' 뒤에 숨지 마라"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9일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더 이상 '침묵의 커튼' 뒤에 숨지 말고 행동하라. '나홀로' 리더십은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라디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지난 4년의 수많은 실정, 수많은 불법과 비리를 그대로 둔 채 입으로만 변화와 희망을 논의하는 것은 또 하나의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19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추진하는 반값등록금에 대해 새누리당의 동참을 호소했다.

박지원 위원장은 또 민간인사찰, 디도스테러, 자원외교, 측근비리 등을 거론하며 "이명박 대통령 임기 내에 다 밝히고 책임질 것은 책임져야 한다"며 "이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임하고 퇴임 후에도 불행한 대통령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수사에 검찰 운명이 달려있다"며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19대 국회에서 진상조사,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MBC 파업이 어제로 100일째 접어들었다.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던 일"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해결하라. 낙하산 사장들을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한 뒤 19대 국회 개원 후 언론장악 실체 규명 및 책임 추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축은행 추가 영업정지에 따른 서민 피해에 대한 대통령의 책임있는 조치,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검역 및 수입 즉각 중단, 근본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박 위원장은 "내달 민주당 전당대회를 가장 공정하게, 중립적으로, 깨끗하고 도덕적인 전당대회로 만들 것"이라며 "민주당은 다시 일어서 국민과 함께 지난 4년의 실정을 바로잡고 국민의 삶을 진일보시키는 희망의 길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