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디도스 공격용 프로그램 제조판매 17명 입건

입력 2012-04-30 1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울산지방경찰청은 인터넷에서 디도스(DDoS) 공격용 악성 프로그램을 제작, 판매하거나 다른 사람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공격한 혐의로 중·고생 15명 등 모두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 1년 사이 자신의 컴퓨터 실력을 과시하거나 용돈을 벌기 위해 디도스 공격 프로그램을 직접 제작, 판매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를 받고 있다.

피의자 가운데 3명은 인터넷을 통해 만나 소수의 좀비PC를 이용해 서버다운이 가능한 신종 디도스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판매했다.

적게는 200∼300대, 많게는 1천대 이상의 좀비PC를 확보한 이들은 인터넷 게임이나 음성채팅을 하다가 단순히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상대방을 공격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북의 한 중학생은 자신의 학교 홈페이지가 얼마나 견디는지 시험해보기 위해 디도스 공격을 했으며, 서울의 한 학생은 지난 10일 인터넷서비스 제공 업체를 디도스 공격해 대기업 등 43개 업체에 15분간 장애를 발생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주로 사용한 디도스 프로그램은 중국에서 제작된 디도스 공격용툴을 변형,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이는 작년 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 공격에 사용된 프로그램과 동일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일부 디도스 프로그램은 인터넷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동영상으로 사용법을 설명해주는 카페나 블로그가 있어 손쉽게 악성코드를 만들어 좀비PC를 생성하고 공격 타깃을 설정, 버튼 하나만 누르면 디도스 공격까지 바로 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더욱 심각한 것은 강력하게 업그레이드된 일부 디도스 프로그램은 개인 PC에 설치한 백신프로그램을 무력화하거나 우회하는 정도의 수준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