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억지 주장은 어디로?…로켓 발사 4시간 만에 실패 시인

입력 2012-04-13 22: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선중앙TV : 지구관측위성의 궤도 진입은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과학자·기술자·전문가들이 현재 실패 원인을 규명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실패한 지 4시간 25분 만에 실패를 시인했습니다.

1998년과 2009년 광명성 1, 2호 발사에 실패한 뒤 궤도 진입에 성공했다고 억지 주장을 한 것과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광명성 2호 발사 기술자 (지난 2월 16일) : 9분 2초 후 위성궤도 진입 이런 글자가 유지되면서 불멸의 혁명 성가 김일성장군의 노래와 김정일장군의 노래가 흘러나왔습니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로켓 발사 실패를 신속히 시인한 건 로켓 발사 선전을 위해 평양에 초청한 외신기자들의 눈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또 15일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인 태양절을 기념하는 예술축전과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해 많은 외국인과 해외동포단체들도 평양을 방문중입니다.

[백승주/한국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장 : 외신기자들도 많이 와 있었고, 부인했을 경우 국제적으로 더 망신살스러우니까.]

김정은 제1 국방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경험과 개방적이고 실용적인 사고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은 10대 후반인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스위스 베른의 한 공립학교에서 공부를 했습니다.

[조선중앙TV (지난달 3일) : 구덩이를 미리 파놓은 것을 보시며 김정은 동지는 형식주의라고 자신은 식수절에 나무를 심었다는 형식을 차리려는 것이 아니라고…]

최고 지도자가 된 이후 보여준 실용적인 리더십도 발사 실패를 자인한 요인이 됐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영종/중앙일보 북한전문기자 : 김정은은 형식주의에 치우치지 않은, 아버지·할아버지와는 차별화된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