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잇따라 긴급회의 소집…"유엔에서 다루자" 합의

입력 2012-04-13 16: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은 정부측 대응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곧바로 청와대에서도 긴급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열었는데요.

정부와 군의 대응을 남궁욱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경제부처 장관들과 조찬회의를 하다가 국가위기관리실장으로부터 로켓 발사 보고를 받았습니다.

북한이 로켓을 쏴올린 지 몇분 만의 일이었습니다.

보고를 받은 이 대통령은 긴급 외교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했습니다.

그리고는 이번 사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성명으로 정리해 발표했습니다.

[김성환/외교통상부 장관 : 북한의 새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일치된 발사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이를 강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북한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정부는 이 성명에서 발사 실패 사실도 일찌감치 공식화해버렸습니다.

[소위 '실용위성'이라고 주장하는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회의가 끝나자 각 부처들이 뛰기 시작했습니다.

외교부에선 김성환 장관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를 해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로 끌고 가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무상 등과도 잇따라 통화를 했습니다.

국방부에선 오후에 한·미공조회의가 열렸습니다.

김관진 장관이 성김 주한미국대사, 셔면 한미연합사령관과 머리를 맞대고 북한의 추가도발이나 핵실험 가능성을 살핀 겁니다.

한편 군은 대북정보감시태세인 워키콘도 최근 강화한 2단계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