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군사평론 "북한 3단계 로켓기술 확보 못해"

입력 2012-04-13 1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큐큐(QQ) 닷컴의 군사평론 사이트인 `군정료망'(軍情瞭望)은 13일 은하 3호 로켓발사 실패는 북한이 3단계 로켓기술을 확보하지 못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군정료망은 이날 한국과 일본의 발표를 인용, 북한이 은하 3호 로켓이 발사되고서 몇 분 뒤 여러 조각으로 쪼개져 추락했다고 전하면서 이는 북한이 로켓 기술개발 도중에 겪은 또 다른 좌절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09년 4월 은하 2호가 로켓 2단과 3단 분리에 실패해 북태평양으로 추락한데 이은 또 다른 실패라는 것이다.

군정료망은 북한이 3단계 로켓 발사에 연이어 실패함으로써 실제 가진 로켓 능력은 대포동 2호 미사일을 기준해 최대로 평가해도 북한의 기술상 최장 로켓 사정능력은 6천 ㎞ 이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북한은 사정 3천㎞인 무수단 등 다양한 중거리 미사일을 갖추고 있다.

군정료망은 북한의 은하 2호나 은하 3호는 길이, 직경 등 외관 면에서 중국이 70년대 사용한 창정(長征) 1호 로켓과 매우 유사하다고 밝히면서 은하 3호는 외양만 청정 1호와 유사할 뿐 훨씬 무거울 뿐 아니라 조잡하다며 북한의 로켓 기술 수준이 창정 1호 수준에 못 미친다고 평가했다.

군정료망은 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려면 3단 로켓 기술은 물론이고 탄두의 중량 문제, 방열기술, 로켓 제어 능력 등 다양한 기술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개발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군정료망은 현재 북한의 국력과 국제환경을 감안하면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화하기는 아직 요원하며 비록 북한이 이론상 미국 알래스카주를 타격할 수 있는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하더라도 군사상 실제의미는 그다지 크지 않으며 단지 국내의 `강성대국' 선전용으로 사용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