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로켓발사 정부 '북한 책임론' 압박

입력 2012-04-13 11:12

대북 제재조치 강구..국제사회 공조가 핵심


핵심관계자 "2차 발사때보다 강한 조치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북 제재조치 강구..국제사회 공조가 핵심


핵심관계자 "2차 발사때보다 강한 조치검토"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시하고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한 북한의 새 지도부를 강력히 압박하고 나섰다.

정부는 13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열어 북한의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1874호) 위반임은 물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안보를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라고 규정했다.

특히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의 새 지도자인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국제사회의 발사 철회 요구를 무시한 채 이를 강행한 점을 규탄하면서 새 지도부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점이 눈에 띈다.

또 북한 주민들이 기아에 시달리는 가운데 최대 1조원에 가까울 것으로 추산되는 천문학적 비용을 핵무기 개발에 사용한 점을 부각시켰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북한 주민은 쫄쫄 굶고 있는데 8천억~9천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는 돈을 하늘에 폭죽 날리는 데 사용했다"면서 "국제사회를 무시하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전념한 북 지도부에게 국제사회가 분명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가 `김정은 체제'의 안정적 착근, 미국을 위시한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 등 다목적 포석을 깔고 있다고 보고 앞으로 냉철하면서도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대응책의 핵심은 '국제 공조'를 통한 대북 압박이다.

이 대통령은 6자 회담 참여국인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은 물론 유럽연합(EU), 아시아, 중남미, 중동의 주요 국가들과 굳건하고 긴밀한 공조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미 지난달부터 주요 정보를 공유해온 한·미·일 3국은 정상간 통화와 정보 당국간 협력을 통해 긴밀한 협의 체제를 가동할 계획이다.

북한의 핵 개발 야욕은 한반도뿐 아니라 지구촌 전체의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인 만큼 관련국 간 협력을 통해 북한을 국제사회에서 철저히 고립시키는 것만이 가장 효과적인 해법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북한 로켓 발사 관련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엔을 위시한 국제사회는 지난 2009년 북한이 두번째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했을 당시에도 즉각적인 대북 제재에 착수한 바 있다.

정부 핵심관계자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막지 못한 것은 1차적으로 유엔 안보리의 책임이 된다"면서 "안보리에서 먼저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하고 나머지 구체적인 부분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관련국들이 추가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나라와 주요 동맹국들은 3년 전 북한의 2차 장거리 로켓 발사 때보다 더 강한 조치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