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차분함 유지 속 대책 마련

입력 2012-04-13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는 13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 차분함을 유지하면서도 긴밀하게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 직후 안광찬 국가위기관리실장으로부터 전화로 이 같은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물가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참석자들과 조찬 간담회를 하던 중이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별다른 표정 변화를 보이거나 특별한 언급을 내놓지는 않았으나 발 빠르게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즉시 예정된 회의를 취소하고 긴급 외교안보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회의에는 김황식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성환 외교통상부ㆍ김관진 국방ㆍ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 등 이번 사안과 직접 관련된 국무위원만 참석토록 지시했다.

이는 지난 2009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당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던 것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이미 장거리 로켓 발사를 예고한 북한의 움직임에 대해 상황별 국내 대응은 물론 국제사회와의 공조 방안 등 대비책을 마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4ㆍ11 총선 직후인 만큼 사회가 어수선한 틈을 타 불필요한 불안이 퍼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 로켓 발사가 긴급하게 발생한 것도 아니고 이미 예견돼 매뉴얼에 따라 관리하고 있다"면서 "과도한 대응으로 정부가 불안감을 조장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차분한 대응을 하면서도 미국ㆍ일본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국가들과 정보당국 채널을 전면 가동하면서 로켓의 궤적을 추적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지 2시간 만인 9시40분께 외교안보 관계장관회의 도중 빠져나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부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는 로켓 발사에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고 규탄하고 "국민 여러분께서는 안심하고 일상을 유지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