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북한 도발행위, 응분의 책임 져야"

입력 2012-04-13 10:06 수정 2012-04-13 10:06

김성환 장관 정부성명 발표…"추가도발 위협에 종합 대책 강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성환 장관 정부성명 발표…"추가도발 위협에 종합 대책 강구"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3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

김 장관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은 오늘 7시39분 평북 철산군 발사장에서 소위 `실용위성'이라고 주장하는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새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일치된 발사 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이를 강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또 "북한이 만성적 식량부족 등 절박한 민생문제를 제쳐두고 막대한 재원을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 개발에 사용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을 포함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종합적 대책을 강구하고 있으며 관련국 및 국제사회와 공조, 이번 발사에 대한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도 안심하고 일상을 유지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