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 대통령, 조현오 경찰청장 사의 수용키로

입력 2012-04-09 11:41 수정 2012-04-09 17:38

총선 뒤 후임 인선..이 대통령, 경찰 늑장대응 질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총선 뒤 후임 인선..이 대통령, 경찰 늑장대응 질타


이 대통령, 조현오 경찰청장 사의 수용키로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조현오 경찰청장이 경기 수원의 20대 여성 납치살해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이를 수용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이 대통령은 조 청장의 사의 표명을 한만큼 본인의 입장을 수용할 것으로 안다"면서 "다만, 조 청장의 사퇴 시기는 총선 이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사의 수용 방침은 경찰의 감찰 결과, 112신고센터의 무능함으로 인한 상황 오판, 허술한 대처, 부실 수색, 사건 축소 및 거짓 해명 등 심각한 문제점이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이 대통령은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달곤 정무수석으로부터 사건의 경위와 경찰의 112 늑장대응 등에 대해 보고받고 "정부의 가장 기본적 역할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라며 우회적으로 질타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이 정무수석의 보고를 심각하게 들었고, 보고가 끝나서도 몇 초간 무거운 침묵이 있었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차기 경찰청장 후보로는 김기용 경찰청 차장(행시 특채)과 이강덕 서울경찰청장(경대1기), 서천호 경기경찰청장(경대1기), 이성한 부산경찰청장(간부31기), 강경량 경찰대학장(경대2기) 등 치안정감 5명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