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관위 디도스 3대 의혹' 밝혀질까? 특검팀 수사 착수

입력 2012-03-26 22: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디도스 사건을 재수사하기 위해 특별검사가 오늘(26일)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특검은 매번 혈세만 낭비하는 거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왔는데 이번에는 성과를 좀 낼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오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재보궐 선거가 있던 지난해 10월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가 갑자기 마비됐습니다.

몇 분 앞서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도 먹통이 됐습니다.

선관위는 사이버테러로 보고 곧바로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 조사에서 새누리당 최구식 의원의 전 비서 공 모씨가 저지른 단독 범행으로 결론났습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도 한 달 간 조사를 벌였고 그 과정에서 박희태 전 국회의장과 김효재 전 정무수석, 최구식 의원의 연루 의혹까지 불거졌지만 끝내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의원 비서 출신 개인이 재보궐 선거에 공을 세우기 위해 꾸민 일이라고 믿기 힘들다며 정치권에서 특검법을 통과시켰고 오늘 박태석 특검팀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박태석/디도스 사건 특별검사 : 원칙대로 수사하고 공정하게 처리하겠다 그 말씀만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검의 수사 대상은 크게 3가지, 먼저 공 씨 외에 여당 국회의원 등 제3자가 개입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봅니다.

또 범행에 사용된 자금이 어디에서 나왔고 어디에 쓰였는지, 경찰과 검찰 수사에서 은폐나 조작은 없었는지도 조사합니다.

디도스 특검팀은 박 특검과 특검보 3명을 포함해 모두 90여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60일 동안 수사하는데, 부족하면 30일 연장할 수 있습니다.

특검이 임명돼 수사에 나서는 것은 1999년 조폐공사 파업유도 사건 이후 역대 10번 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