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우에 지붕 위로 피신한 소들…기중기 동원해 '구출'

입력 2020-08-10 20:43 수정 2020-08-11 0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까도 잠깐 전해드렸지만, 전남 구례에서 빗물에 둥둥 떠내려가다 지붕으로 간신히 대피했던 소들이 오늘(10일) 구조가 됐습니다

고승혁 기자입니다.

[기자]

양철 지붕 위에 소들이 모여있습니다.

무게를 못 이기고 망가진 지붕에 끼여 빗물을 핥아 먹습니다.

처음 겪는 상황에 소 주인은 애가 탑니다.

[백남숙/전남 구례군 : 눈물이 나올 지경이에요. 진짜 애들이 밥도 못 먹고 너무너무 마음이 아파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소방대원이 입으로 마취총을 쏩니다.

진정제를 맞더니, 버둥거리던 소가 잠잠해집니다.

구조대가 지붕 위로 올라가 축 늘어진 소를 굵은 줄로 묶습니다.

[양달승/광양소방서 : 소를 안정시키는 게 첫 번째 목적이고, 두 번째는 기중기를 이용해 안전하게 지상으로 내리는 작업이 어려운… ]

기중기로 마취된 소를 구조하면,

[조금만 더! 앞에 조금 더 들어요!]

 수의사가 건강 상태부터 살펴봅니다.

[정기영/수의사 : 물에 침수가 된 상태에서 헤엄쳐서 올라간 상태라 호흡기 증상이 다 있고 열이 전부 다 열성 질환이 있는 편이에요.]

지붕이 무너져 방에 떨어진 소도 구조했고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소도 구했습니다.

지붕이 망가지면서 수해 잔해물에 떨어진 소들은 안타깝게도 죽음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전용주/전남 구례 양정마을 이장 : 지금 정상적인 소가 안 돼요. 상처도 너무 많고. 이틀 동안 아무것도 먹이도 못 먹어서…]

이번 폭우로 마을에서 키우던 1500여 마리의 소 중 약 400마리가 폐사해 농민들의 시름이 깊습니다.

[김희철/전남 구례군 : 지금 뭐 이거 뭐…뭐라고 할까. 아비규환이지 뭐.]

정부는 구례, 곡성, 담양, 나주 등 피해가 컸던 호남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 중입니다.

(화면제공 : 전남 구례군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