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방부, 성주 사드 전자파·소음 측정…"기준치 이하"

입력 2017-08-12 20:30 수정 2017-08-12 23: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오늘(12일) 세 번째 시도 만에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와 소음 수치를 측정했습니다. 일단 수치 자체는 인체 보호기준에 한참 못 미친다는 게 국방부의 발표인데 기지 외부의 수치 측정은 오늘도 측정이 안 됐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국방부와 환경부가 오늘 경북 성주 사드 기지 안에서 전자파와 소음을 측정했습니다.

지난달 국방부가 환경부에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가 제대로 작성된 것인지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앞서 두 차례 있었던 주민 반대 때문에 오늘 측정단은 헬기를 타고 기지에 진입했습니다.

측정 결과 기지 내부에서 6분간 연속으로 측정한 전자파 평균값은 레이더 100m 지점에선 0.016W/㎡, 순간 최댓값도 0.046W/㎡였습니다.

전자파의 인체 보호기준은 10W/㎡입니다.

소음은 레이더 100m 지점에서 51.9dB이었고 700m 지점에서도 47.1dB로 측정됐습니다.

주거지역의 주간 소음기준은 50dB입니다.

하지만 기지에서 가장 가까운 마을이 2㎞ 떨어져 있어 소음도 문제가 없다는 게 국방부의 주장입니다.

당초 검증단은 성주 기지에서 8㎞ 정도 떨어진 김천 혁신도시로 이동해 기지 외부 영향도 측정할 계획이었지만 주민 반대로 취소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측정 자료를 바탕으로 보완작업을 거쳐 1차 공여부지에 대한 보완공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