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원 적폐TF 조사 사안들 보니…상당수 '반쪽 규명'

입력 2017-07-12 21: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당은 과거 사건을 조작하려 한다는 이유로 반발하고 있지만 국정원이 자체 조사하겠다고 제시한 사안들을 보면 그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않거나 아니면 반쪽짜리 실체 규명에 그친 것이 상당수입니다. 그러니까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면 내용에 따라서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대한 법적, 정치적 책임이 요구될 것으로 보이는 사한들이죠.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과거 정치개입 의혹 조사의 첫 단추로 내부 자료 분석에 돌입했습니다.

국가 정보기관이란 이유로 그동안 내부 자료들이 베일에 싸여 있었기 때문입니다.

실제 18대 대선 당시 댓글 사건 경우 검찰은 국정원의 비협조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회의 녹취록을 일부밖에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찍어내기 의혹 역시 어떤 경위에서 국정원이 개입했는지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세월호 참사 관련 여론 조작 정황이 담긴 문건과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문건도 지난 정부 국정원은 작성 여부조차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처럼 상당수 의혹은 진실 규명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 이유로 상당수가 지난 정부 청와대 등 핵심 권력 기관과 연결돼 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댓글 사건의 경우 국정원은 SNS 장악 보고서를 작성해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 보고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는 댓글 사건을 수사하던 채 전 총장 뒷조사에 관여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국정원 간부에게서 비선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국정원은 정치 개입 의혹 조사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있을 것을 감안해 신속한 조사와 함께 범위도 최소화한다는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