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명 의심' 부동산 수익금, MB 사저 관리비 등에 쓰여

입력 2018-02-14 20:16 수정 2018-02-15 01: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편 차명재산 의혹이 제기된 이명박 전 대통령 친인척들의 부동산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가 한걸음 더 들어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으로 파악된 인물들을 수사하면서 장부를 확보했는데, 여기 'N'이라는 표기가 적혀 있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를 뜻하는 글자였다는데 검찰은 이 '사저 관리비' 등에 차명 재산 수익금이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VOD◀
NV10187935

[기자]

다스 협력사인 금강의 이영배 대표와 청계재단의 이병모 사무국장은 2007년 검찰 수사 당시, 기자회견까지 자청하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 관리인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최근 이들의 당시 회견 내용을 뒤집을 수 있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비공개로 조사를 받은 이 전 대통령의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이병모씨와 이영배씨 두 사람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을 모두 관리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검찰은 앞서 영포빌딩 압수수색에서 이들이 관리해 온 재산 현황과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재산의 수입과 지출이 자세히 기록된 장부가 압수된 자료에 포함됐는데, 이 전 대통령 외조카 김동혁씨의 재산과 처남 고 김재정씨의 부동산 등을 관리해왔던 것입니다.

부동산 등에서 나온 임대료 등 수익금은 이 전 대통령과 그 가족을 위해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장부에 'N'이라는 알파벳이 자주 등장하는데 검찰은 이 글씨가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사저를 뜻하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수익금이 사저 관리비 등에 쓰였다는 겁니다.

또 김윤옥 여사의 동창회비 등에도 돈이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동혁씨나 고 김재정씨 등 친인척 명의로 된 부동산에 대해 공사비나 재산세를 낼 때도, 수익금이 사용됐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