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주빈의 '사기·협박' 행각…3명 피해자 언급하며 "사죄"

입력 2020-03-25 2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주빈은 사기와 협박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오늘(25일) 포토라인에서는 3명의 피해자 이름을 거론하며 "사죄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조주빈은 자신이 피해를 입혔다며 특정인 3명의 이름을 언급했습니다. 

이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도 했습니다.

이 발언 뒤 여러 추측들이 나왔고, 경찰은 'n번방' 사건과 별개의 사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피해자로 거론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손 사장은 "조주빈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접근했다"며 "분쟁 중인 K씨가 저와 가족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접근했다고 속였다"고 했습니다.

또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고,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다"며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고,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했습니다.

조주빈은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도 접근했습니다.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며 돈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윤 시장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은 상태입니다.

조주빈은 김웅 씨에게 정치인의 정보를 넘기겠다며 돈을 챙긴 혐의도 받습니다.

불법 취업 청탁과 금품 요구 등 공갈미수 혐의를 받는 김씨는 오늘 오후 서울 서부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했지만,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사기·협박 등 조주빈의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