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 JTBC 뉴스
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입력 2018-08-09 13:47 수정 2018-08-09 15:47

2016년 11월 9일 파주 출판사서 '킹크랩' 봤는지가 대질 쟁점
드루킹 측 "고개 끄덕여 사용 승인"…金 측 "소설 같은 얘기"
특검, 엇갈린 진술 속 모순 찾기 주력…양측 사활 건 진실 공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16년 11월 9일 파주 출판사서 '킹크랩' 봤는지가 대질 쟁점
드루킹 측 "고개 끄덕여 사용 승인"…金 측 "소설 같은 얘기"
특검, 엇갈린 진술 속 모순 찾기 주력…양측 사활 건 진실 공방

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 조사실에서 마주 앉아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둘러싼 진실 공방을 벌인다.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의 진술 내용과 김 지사의 진술 내용이 서로 다른 점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대질(對質)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특검보는 현재 드루킹이 특검에 출석해 대기 중이며 수사팀의 적절한 판단에 따라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2차 소환 조사를 받는 김 지사와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대질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검사나 수사관이 사건 관련자 2명의 조사실을 수시로 오가며 진술을 맞춰보는 '간접 대질'이 아니라, 드루킹과 김 지사를 한 공간에 마주 앉히는 '직접 대질' 방식이 유력하다고 박 특검보는 덧붙였다.

이는 김 지사가 댓글조작을 사실상 지시했다고 주장하는 드루킹과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김 지사 중 누가 진실과 거짓을 말하는지 확실하게 가려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특검, 김경수-드루킹 대질신문…'킹크랩 시연회' 진실 가려낸다

현재 양측 공방의 진위를 가릴 수 있는 출판사 내부 폐쇄회로(CC)TV 등 물적 증거는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다.

평행선을 달리는 드루킹과 김 지사의 주장 중 진실을 가려내기 위해서는 양측이 대면한 가운데 당시 상황을 진술하도록 해 어느 한쪽의 모순점이 드러나도록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이날 대질 조사는 드루킹이 짊어질 혐의의 무게와 김 지사의 정치적 명운이 맞부딪치는 승부처인 만큼 양측의 사활을 건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특검은 이날 2차 소환을 끝으로 김 지사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그에 대한 신병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특검은 남은 16일간의 1차 수사 기간에 드루킹과 접촉했던 청와대 인사들을 상대로 드루킹의 영향력이 여권 어느 선까지 미쳤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특검은 김 지사를 소개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오는 11일께 참고인으로 소환해 그의 구체적 역할을 규명한다.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 청탁한 그의 최측근 도모 변호사를 올해 3월 면접차 면담한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다음 조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