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버스에 끼여 생사불명?…'가짜뉴스'로 흔드는 방역

입력 2020-08-17 08: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주 토요일에 있었던 광화문 집회는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매우 우려되는 현장이었습니다. 이제껏 해온 방역 노력이 흔들릴 수 있는 현장에서 유튜브 방송을 하며 가짜 뉴스를 퍼뜨린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한 시민이 경찰 버스에 끼여 사망했다는 것이었는데 저희가 확인해보니 전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광화문 집회 연관 검색어에 사망, 압사란 단어가 나옵니다.

집회를 다룬 뉴스 댓글에선 이와 관련한 뉴스가 보도되지 않는다며 언론 통제란 표현도 등장합니다.

유튜브에도 영상을 올리며 경찰과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집회에 참가한 한 남성이 경찰 버스 사이를 지나가던 중 버스가 갑자기 움직여 차 사이에 끼였다는 내용입니다.

이 사건이 진짜 맞나 확인해봤더니,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당사자를 구급차에 실어 보냈다는 경찰 관계자는 "처음엔 의식이 없다 했는데 구급차 타고나서는 의식도 있었다"며 "서울대 병원에 도착 후엔 걸어 다니고, '진료를 안 받아도 괜찮다'고 해서 집으로 돌아간 걸로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주차해 놓은 버스 사이로 지나가다 끼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일반적인 경우, 집회 시작 전 경찰은 집회 동선을 미리 예상하고 각 지점에 경찰 버스를 주차해 놓습니다.

버스를 10cm 간격으로 주차를 해 놓기 때문에 사람들이 그 사이를 지나갈 수도 없고 또 집회가 한창일 땐 버스가 움직일 일이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분석 결과 교통사고가 없었던 것으로 판단해 내사를 끝낸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